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술발달로 일이 변하는 시대, 협동조합 더 중요해졌다”

등록 :2018-07-16 19:51수정 :2018-07-16 21:10

 

 
【짬】 국제협동조합연맹 롤런츠 사무총장

 

브루노 롤런츠 국제협동조합연맹 사무총장.
브루노 롤런츠 국제협동조합연맹 사무총장.

 

“협동조합은 전 세계 노동자의 10%를 고용하고 있어요. 그런데 협동조합의 기여는 일자리 만드는 데 그치지 않습니다. 임금과 처우면에서 노동자를 더 평등하게 대우하고, 도시와 지역의 균형을 추구하며, 노동자들이 소속감을 갖고 참여토록 하기 때문에 더 오래 회사에 다니게 됩니다.”

 

노동과 직업이 급변하는 시대다. 인공지능과 로봇 같은 기술의 발달,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주력 산업의 경쟁구도 재편이 이런 변화를 촉진하고 있다. 이런 속에서 플랫폼 노동 같은 불안정한 일자리가 늘어나고, 노동권과 복지제도에서 배제되는 노동도 확산하고 있다.

 

4월 총장에 선임 되어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브루노 롤런츠 국제협동조합연맹 (ICA) 사무총장은 11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일이 변화하는 시대에 협동조합의 역할이 어느 때 보다 커지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일하는 사람들의 협동조합연합회’(회장 박강태) 등이 12일(서울)과 13일(대구) 개최한 ‘일의 미래와 노동자협동조합’ 콘퍼런스에서 기조발제를 했다.

 

유엔이 2012년을 세계협동조합의 해로 선포하는 등 협동조합운동은 2천 년대 들어 부흥기를 맞고 있다. 이에 맞춰 국제협동조합연맹도 그해 ‘2020 협동조합 10년을 위한 청사진’을 내놓고, 2020년까지 협동조합을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만들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내놓았다. 그런데, 협동조합이 최근 새롭게 그 잠재력을 평가받고 있는데 바로 ‘일의 변화’와 관련해서이다. 실재, 2019년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일의 미래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있는 국제노동기구(ILO)도 협동조합의 역할을 일의 미래와 관련해 중요한 의제로 꼽고 있다.

 

 

4월 취임…세계 협동조합 대표조직
최근 방한해 콘퍼런스 기조발제

 

“자영업자도 협동조합 만들어
직업 안정성 누릴 수 있어
한국 협동조합 ‘혁신적’ 발전”

 

 

먼저 협동조합은 일자리가 불안정하고 소득이 낮아 고통받는 노동자들이 노동권을 확보하고 운명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 일감을 수주해 노동자인지 자영업자인지 모호한 플랫폼 노동자, 고용계약도 없이 돌봄이나 가사노동을 하는 비공식 부문의 노동자, 일을 해주고도 돈을 받지 못하기 일쑤인 프리랜서 예술인들이 세계 곳곳에서 협동조합을 만들어 권익을 지켜가고 있다. 이번 국제 콘퍼런스에서도 예술인들이 수입의 6.5%를 회비로 내고 직장인처럼 여러 권리를 보장받는 유럽의 프리랜서협동조합 ‘스마트’(SMart)의 사례가 소개되기도 했다. 롤런츠 사무총장은 “자영업자들이 노동의 기준과 사회적 보호, 직업의 안정성을 지킬 수 있는 협동조합을 만들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이런 협동조합을 통해 자영업자이지만 고용된 것과 같은 안정성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권고했다.

 

아울러 2008년 금융위기처럼 주기적인 경제위기로 휘청이는 기업이 많다. 한국도 마찬가지인데, 중소기업 창업자가 나이가 들어 기업을 그만두어야 하는 곳도 많다. 이런 업체를 노동자들이 협동조합의 형태로 인수해 경영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때 성패를 가르는 것은 노동자협동조합의 경영능력인데, 롤런츠 총장은 “성공의 열쇠는 이들을 돕는 상위 기구의 역량에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나 지역 기반 연합회에서 전문적인 경영 컨설팅을 해주고, 신속하게 금융과 기술훈련을 제공하면 실패의 위험을 줄일 수 있어요. 종전엔 60~70%의 노동자 인수기업이 실패했는데 이런 도움을 줄 경우 실패하는 비율이 3분의 1로 줄었어요.” 그는 이 과정에서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했다.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고민한다면 이런 노동자협동조합 기업을 돕는 연합회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어느 시기까지는 인큐베이팅 작업에 나서야 합니다”.

 

또 급속한 노령화에 따라 돌봄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이는 여러 나라에서 생겨나는 다중이해관계자 협동조합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예를 들어 이탈리아의 주택협동조합은 간호, 조리, 급식 등 4~5개 영역이 함께 들어와서 돌봄을 책임지는 협동조합입니다. 좋은 성공 사례이죠.” 그는 주식회사에서 노동자협동조합으로 전환해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인 해피브릿지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며 “한국에서도 일자리 창출과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동자협동조합이나 사회적협동조합이 만들어지는데,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고 혁신적인 모습”이라고 평했다.

 

그는 또 변화하는 일자리와 노동문제에 협동조합이 활발하게 기여하도록 하기 위해 국제협동조합연맹이 법률 서비스와 커뮤니케이션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했다. 많은 협동조합이 설립과 확장기에 여러 어려움에 부딪히는데 특히 법률적 지원과 사회와의 소통 확대가 절실하다고 보는 것이다.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국제협동조합연맹은 전 세계협동조합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협동조합의 원칙과 정체성을 지키고, 협동조합운동을 확산시키며 조합원의 권익을 보호하는 활동을 한다. 롤런츠 총장은 직전까지 아이시에이의 부문 조직인 국제노동자협동조합연맹(CICOPA) 사무총장으로 일해왔다.

 

이봉현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연구위원 bhlee@hani.co.kr, 사진 일하는 사람들의 협동조합연합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기술발달로 일이 변하는 시대, 협동조합 더 중요해졌다” 관리자 2018.07.16 53
13 브루노 롤런츠 ICA사무총장 "300만개 협동조합, 12억명 조합원 활동" 관리자 2018.07.16 52
12 변화하는 일의 미래, ‘노동자협동조합’ 대안 될까 관리자 2018.07.16 53
11 노동자협동조합의 가능성 살펴보고 활성화 방안 논의하는 자리 열려 file 관리자 2018.07.16 54
10 한국 노동자 협동조합의 현주소는? 관리자 2017.11.06 212
9 분배와 성장 함께 해결해 가는 경제모델, '노협'이 답! 관리자 2017.11.06 108
8 [한겨레] 마을카페들 ‘뭉치며 살자’…소셜카페 협동조합 꾸렸다 관리자 2016.07.26 225
7 [뉴스 1] '4차 산업혁명시대, 무엇을 할 것인가'…24일 사회혁신콘서트 관리자 2016.06.24 310
6 [세모편지] 한국 청년이 만난 일본노동자협동조합 - 2016 일본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 정기총회 참관기 관리자 2016.06.23 231
5 [세모편지] 대안노협연합회 ‘일하는 사람들의 협동조합연합회’로(2016.04) 관리자 2016.06.13 161
4 [내일신문] 한국형 협동조합을 위한 실천 지침서 관리자 2016.06.13 138
3 [협동담론] ‘일하는사람들의 협동조합연합회’ 신임 회장 선출 (2016.05) 관리자 2016.06.09 190
2 [프레시안] "대안 노동 모델 개척" 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 출범 (2014.04) 관리자 2016.06.09 96
1 [한국일보] 종업원이 주인인 기업 '대안 노동자 협동조합 연합회' 창립 (2014.04) 관리자 2016.06.09 134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KFWC 소개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684 서울혁신파크 1동 1층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열린사무실 6호
대표번호 : 070-4432-1126 | 이메일 : workercoop.kr@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